• 최종편집 2024-07-22(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1.03 16:4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1. 호국보훈의 도시 연천군  ‘제복 입은 사람 존경받는 사회 축제’ 성료 (2)s.jpg

 

(사진)1. 호국보훈의 도시 연천군  ‘제복 입은 사람 존경받는 사회 축제’ 성료 (4)s.jpg

 

(사진)1. 호국보훈의 도시 연천군  ‘제복 입은 사람 존경받는 사회 축제’ 성료s.jpg

 

국가보훈부와 연천군은 지난 28일 전곡리유적지에서 ‘제복 입은 사람들이 존경받는 사회를 위한 국민대축제(2023 강철캠프)’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국민대축제는 제3현충원 건립이 추진되고 있고 서부전선 최전방이자 제복 근무자가 밀집해 있는 연천에서 개최돼 제복 근무자에 대한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알리고 응원하는 의미를 더했다.

 

행사는 제복 근무자와 남녀노소 모두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채널A 인기프로그램인 강철부대 출연자 최영재, 강민호 등과 함께 잔디 포복과 타이어 끌기(드래그), 사격 등 강철부대 유격체험이 진행됐다.

 

오후 4시에는 피아니스트 박숙련, 바이올리니스트 피호영 등이 출연하는 ‘제10회 연천DMZ국제음악제 클로징콘서트’가 열려 관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축제에 참여한 전 제복 근무자 및 국민들이 격조 높은 오케스트라 공연을 즐겼다.

 

이어 인기가수 송가인, 최예나, 알리, 송하예, 두 자매 등이 출연한 ‘제복과 함께 YES연천! 콘서트’를 끝으로 제복 근무자와 전 국민의 화합을 이끌어내고 다시 한번 더 제복 근무자에게 감사와 응원의 마음을 전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덕현 연천군수는 “군인, 경찰관, 소방관 등 제복 입은 영웅들을 존경하는 뜻에서 그에 합당한 예우가 우리 연천군에도 요구된다”며 “제복 입은 영웅들에 대한 예우와 보훈에 대한 의식이 행사에 참여한 모든 분께 깊이 인식되는 축제가 되었길 바란다”고 했다.

 

전체댓글 0

  • 5339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호국보훈의 도시 연천군, ‘제복 입은 사람 존경받는 사회 축제’ 성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