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2(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8.14 06:3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인터넷언론인연대.신문고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기자회견으로 통해 윤석열 대통령이 자신을 향해 막말을 했음을 폭로했다. 

 

그는 13일 국회 소통관 회견에서 "저에 대해서 '이 x', '저 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당대표로서 열심히 뛰어야 했던 제 쓰린 마음이, 여러분이 입으로 말하는 선당후사 보다 훨씬 아린 선당후사였다"고 말하는 것으로 윤 대통령과 관계를 말했다.

 

이준석_02s.jpg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 중계영상 갈무리)

 

그가 공식 석상에 선 것은 지난달 8일 당 윤리위원회의 징계 이후 36일만에 처음이다. 그러면서 이날 이 대표는 "소위 윤핵관들이 꿈꾸는 세상은 우리 당이 선거에서 이기고 국정동력을 얻어서 가치를 실현하는 방향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윤핵관들이 그런 선택을 할 리가 만무한 이상, 저는 그들과 끝까지 싸울 것이고 그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방식으로 가려고 한다"고 그들과 전쟁을 끝내지 않을 것임도 말했다. 즉 자신은 지금 자신 때문이 아니라 당 때문에 그들과 싸운다는 것이다.

 

이는 이 대표가 최근 지속 하락세인 당 지지율과 관련해 "민심은 떠나고 있다"고 지적하는 가운데 나온 말로 자신 때문이 아니라 윤 대통령과 윤핵관들 때문에 국민의힘 지지율이 떨어지고 대통령 지지율도 떨어지고 있다는 뜻을 말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그는 '내부총질' 문자 파문과 관련, "대통령께서 원내대표에게 보낸 메시지가 국민의 손가락질을 받는다면, 그건 당의 위기가 아니라 대통령의 지도력의 위기"라고 윤석열 대통령을 직접 겨냥했다.

 

이 대표는 "내부총질이라는 표현을 봤을 때 그 표현 자체에서는 큰 상처를 받지 않았다"며 "그저 올 것이 왔다는 생각과 함께 양의 머리를 걸고 진짜 무엇을 팔고 있었던 것인가 하는 생각만 들었다"고 말했다.

 

또한 이 대표는 "선거 과정 중에서 그 자괴감에 몇 번을 뿌리치고 연을 끊고 싶었다"며 "대선과 지방선거를 겪는 과정 중에서 어디선가 여럿이 모인 자리에서 누차 저를 '그 x'라고 부른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으면서 그래도 선거 승리를 위해서는 내가 참아야 한다고 크게 '참을 인' 자를 새기면서 발이 부르트도록 뛰어다니고 목이 쉬라고 외쳤던 기억이 떠오른다"고 회고했다.


이준석_01s.jpg
▲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 대표는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사진, 중계영상 갈무리)

 

이어서 "저한테 선당후사를 이야기하시는 분들은 매우 가혹한 것이다. 선당후사란 대통령 선거 과정 내내 한쪽으로는 저에 대해서 '이 x', '저 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당대표로서 열심히 뛰어야 했던 제 쓰린 마음이, 여러분이 입으로 말하는 선당후사 보다 훨씬 아린 선당후사였다"며 윤 대통령이 지난 선거 과정에서 자신에 대해 ''이 x', '저 x' '이란 막말을 했다는 점도 폭로했다.

 

특히 윤 대통령과 자신이 독대했다는 보도에 대해 대통령실이 부인한 것애 대해서도 "공교롭게도 대통령실의 발표로는 대통령은 저를 만나시지 않았지만 저는 대통령께 북한방송 개방에 대한 진언을 독대해서 한 바가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대통령과 원내대표라는 권력자들 사이에서 씹어돌림의 대상이 되었던 저에게 어떤 사람도 그 상황에 대한 해명이나 사과를 하지 않았던 것은 인간적인 비극"이라고 성토했다.

 

이 대표는 이어 당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해서도 "의도는 반민주적이었고 모든 과정은 절대반지에 눈 돌아간 사람의 의중에 따라 진행됐다"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당이 한 사람을 몰아내기 위해 몇달 동안 위인설법을 통해 당헌·당규까지 누더기로 만드는 과정은 전혀 공정하지 않았으며 정치사에 아주 안 좋은 선례를 남기게 됐다"며 직접 법적 대응에 나서게 된 경위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기자회견을 시작하면서 "국민과 당원에게 사과의 말씀을 올리려고 한다. 이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역할을 모두 다 할 것"이라고 했고, 마치면서 "우리 당의 혼란스러운 상황으로 국민과 당원들께 많은 심려끼쳐드린 것에 대해서 책임있는 사람으로서 진심을 다해 사과하겠다"고 말했다.

 

따라서 오늘 기자회견으로 이 대표와 윤석열 대통령, 그리고 현재의 당 주류인 '윤핵관'들과는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넌 것으로 보여 추후 행보가 주목된다.


전체댓글 0

  • 0945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준석 "저를 이 x, 저 x 하는 사람 대통령 만들기 위해 뛰어" 尹 직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