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2(목)

이석우 다큐멘터리 영상작가 '제2회 DMZ 두루미 생태기록展'

20년간 생태보전활동 펼치면서 기록한 현장 영상과 사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07 21: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시회_이석우 대표2s.jpg
이석우 다큐멘터리 영상작가 ⓒ뉴스매거진21

 

 

 

IMG_1222.jpg
천연기념물 제 202호 두루미 ⓒ뉴스매거진21

 

   20여년간 생태보전활동을 해 왔던 이석우 생태작가가 오는 111일 토요일 오후3시 동두천시민회관 1층 전시실에서 제2DMZ 두루미 생태기록전시회를 갖는다. 전시기간은 111일부터 117일까지 7일간 열린다.

     

 이석우 생태작가는 지난 2000년 최전방 임진강 상류에서 천연기념물 제202호 두루미를 만난 인연으로 20여년동안 개체수, 서식환경조사 등 두루미 보전활동에 전념하면서 사진과 동영상으로 꾸준히 두루미 생태를 기록해 왔다.

  

 

 

G_8835.jpg
임진강 빙애여울에서 쉬고 있는 두루미와 재두루미 ⓒ뉴스매거진21

 

  

철원에 이어 비무장지대를 흐르는 연천 임진강 상류는 전 세계 3천여마리 밖에 없는 두루미의 세계적인 월동지역으로 알려져 있다. 군남댐 건설로 두루미 주요 서식지였던 장군여울이 사라졌고 최근 빙애여울마저 위협받고 있어 두루미 보호가 어느 때보다 절실한 시점이다. 이번 제2회 전시회는 두루미와 인간이 공존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 무엇인지 모색하고 함께 고민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민통선지역과 두루미 월동지에 일반인 출입제한 조치로 두루미 보기가 어려운 상황이다. 특히 이번 전시는 그동안 생태보전활동을 기록해 왔던 두루미 사진과 동영상을 통해 임진강 현장의 모습을  생생하게 전달하고 있다.  


임진강변의 두루미(천연기념물 제202호)연천군 중면 횡산리.jpg
강가의 두루미 무리 (천연기념물제202호) ⓒ뉴스매거진21

 

 

이석우 작가는 영하29도에 임진강 장군여울 두루미 잠자리의 기록을 남기기 위해 위장텐트에서 밤을 지새우기도 했고, 군남댐 담수로 잠자리를 잃은 두루미들 보호활동을 펼쳐 왔다. 그는 “2009년 인삼밭 주변 독극물에 희생된 두루미가족의 죽음과 안개 낀 임진강 빙애여울 전선줄에 걸려 날개가 부러져 희생된 두루미를 보면서 안타까움을 느꼈다”고 말했다.

    

가로50cm.jpg
임진강 빙애여울에서 쉬고있는 두루미와 쇠기러기 ⓒ뉴스매거진21

 

 이석우 다큐멘터리 영상작가의 제2회 생태기록전은 새해 초 우리에게 다음과 같은 질문을 던지고 있다. “인간의 눈으로 판단하지 않고, 두루미의 눈으로 두루미들이 편안하게 먹이를 먹고 잠잘 수 있는 두루미 천국을 우리가 지켜 줄 수 없을까? DMZ와 남북을 자유롭게 넘나드는 평화로운 두루미처럼 우리도 마음의 장벽을 허물고 하나가 될 수 없는 것인가?”

 

전시 일시 : 1월 11일 (토) ~ 1월 17일 (금) 11:00 ~ 18:00

전시 장소 : 동두천 시민회관 1층 전시실

                   경기도 동두천시 어수로 4

 

*방문전 이메일 예약 : dmz8@naver.com

전체댓글 0

  • 4724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석우 다큐멘터리 영상작가 '제2회 DMZ 두루미 생태기록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