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2(목)

육군 28보병사단, 6ㆍ25 전사자 유해발굴작전 개토식 개최

4월 3일부터 진명산 일대에서 6주간 진행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3.30 19: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8사단, 625 전사자 유해발굴작전 개토식s.jpg


육군 28보병사단은 29일 박춘식(소장) 사단장 주관으로 호국영령의 넋을 기리고 투입되는 장병의 안전을 기원하기 위한 6ㆍ25 전사자 유해발굴작전 개토식을 개최했다.

 

경기도 일대에서 올해 처음 실행되는 유해발굴작전은 28보병사단 통일대대와 국방부 유해발굴팀 등 155명이 투입되어 4월 3일부터 진명산 일대에서 6주간 진행된다.

 

행사는 개식사, 국기에 대한 경례,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 추념사, 종교의식, 헌화ㆍ분향, 시삽, 폐식사 순으로 진행되었다. 참석자는 조국을 지키기 위해 목숨까지 바친 선배 전우들의 호국 정신을 기리고, 숭고한 뜻을 받들어 마지막 한 분까지 정성을 다해 모시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유해발굴이 진행되는 진명산은 6ㆍ25전쟁 당시 휴전회담 이후 1951년 10월 3일부터 8일까지 임진강 일대에서 국군과 연합군의 코만도(Comando) 작전이 전개된 곳이다. 부대는 2014년부터 진명산 일대의 유해발굴 작전을 실시해왔으며, 2022년에는 21구의 유해와 6674점의 유품을 발굴하기도 했다.

 

이번 작전에 임하는 장병들의 각오도 남달랐다. 특히 6ㆍ25전쟁 참전용사의 후손인 조인재(대위) 중대장은 “유해발굴을 통해 6ㆍ25전쟁에서 희생하신 할아버지의 전우들을 찾을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되어 영광스럽다”며 “할아버지의 숭고한 사명을 이어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군인으로 조국의 평화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유해발굴 작전을 지휘하는 통일대대의 유정원(중령) 대대장은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수호하기 위해 산화하신 선배 전우들의 희생과 헌신에 무한한 감사를 느낀다“며 ”유전자 시료채취를 통해 더 많은 선배 전우들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실 수 있도록 더 많은 홍보가 이루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체댓글 0

  • 0703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육군 28보병사단, 6ㆍ25 전사자 유해발굴작전 개토식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