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16(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8.03 14: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지난 30일 연천군 고능리폐기물 매립시설 설치를 반대하는 연천군 사회단체장이 모인 연대회의가 전곡읍사무소 2층회의실에서 진행됐다.  

 연천군 산업폐기물설치반대주민대책위에 따르면 (사)연천군새마을회와 단비가족봉사단, 연천지질공원해설사 등 35개 시민사회단체는 전날  오후 전곡읍행정복지센터에서 연대회의를 열고 향후 추진하는 반대 활동에 연대활동을 벌이기로 했다.

이들은 "연천군은 산업폐기물매립장  설치불허는 물론 환경부에 한탄강세계지질공원과 생태계 보전지역에 미칠 영향에 대한 정밀조사를 요구해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연천군산업폐기물_01.jpg

 

연천군산업폐기물_06.jpg

 

연천군산업폐기물_07.jpg

 

연천군산업폐기물_08.jpg


특히  "분단의 비극으로 개발이 되지 않아 지켜진 생태·환경을 이제는 군민들이 자발적으로 지켜나갈 것"이라며 "시민사회의 자발적 참여로 만들어지는  생태공동체만이 향후 지역발전을 위한 대안"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연대회의를 통해 ㈜북서울의 양원리, 고능리 예정지의 사업장폐기물  매립장 조성사업을 함께 저지하기로 의견을 모으고 구체적 활동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연천군산업폐기물_05.jpg

 

연천군산업폐기물_04.jpg

 

연천군산업폐기물_09.jpg

 

 (주)북서울은 지난 2018년  전곡읍 고능리 102번지 일대 골프장 부지를 매입한 뒤 4만9493㎡ 면적의 폐기물사업계획서를 한강유역환경청에 제출했고 수차례 서류보완을 요구한  환경청은 지난 달 해당 사업이 폐기물 관리법상 적합하다는 판단을 내린 상태다.
 
 (주)북서울은 해당 부지에 7년6개월에 걸쳐  지정폐기물과 일반폐기물 등 총 104만7000여t 규모의 매립장을 설치, 운영하겠다는 계획이다.

전체댓글 0

  • 6871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연천군 산업폐기물매립장 설치 반대를 위한 단체장 연대회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